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역동적인 의회 신뢰받는 의회.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신축년(辛丑年), 새 희망을 노래하자
작 성 자 총무담당관실 등록일 2021/01/06/ 조   회 157
첨부파일 20210106_전북일보_011면_085528.jpg (414 kb) 전용뷰어
‘코로나 해’라는 별칭이 붙을 만큼 그 어느 해보다 다사다난했던 경자년을 뒤로하고 2021년 새해가 밝았다. 도의회는 지난 한 해 책임과 의무로 도민께 사랑받는 의회, 번영하는 전북의 기틀을 다졌고, 신뢰 확보를 위한 제도 강화는 물론 의원 모두가 청렴 실천 의지를 다짐했다. 후반기 출범 이후 4차례의 정례회와 임시회 기간 78건의 민생 조례 제·개정, 46건의 건의·결의문을 발표하며 도정 현안에 즉각 대응했다. 도와 도 교육청 대상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해 715건의 문제점을 찾아내 개선 요구 등 도정 및 교육행정의 기준도 제시했다.

꽉 막힌 현안은 선제 대응과 정책 대안을 제시하며 전북 몫을 찾았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과 수해 피해로 남원만 지정됐던 특별재난지역은 의회의 강력 대응에 힘입어 6개 시군으로 확대됐고, 홍수피해 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책도 마련됐다. 또한 전북도에 직간접 지원 방향을 제시하며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 해소에 주력했고 식품영업자 위생교육 연장 및 과태료 부과 유예 등 크고 작은 성과도 거뒀다.

전라북도의회는 새해 4차산업혁명 시대 전라북도가 뉴노멀을 선도적으로 이끌기 위한 선제 대응과 함께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재생에너지와 탄소, 수소와 전기차, AI와 로봇, 드론 분야에서 전북이 정부 정책에 발맞춰 선점하도록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다.

이와 함께 경자년에 해결하지 못한 현안 해결도 시급하다. 의료계 집단 반발에 멈춘 국립공공의료대학법과 새만금에 입주하는 기업의 세제를 지원하는 새만금사업법 개정, 방사선 비상계획 구역 내 지역의 균형 있는 재원을 지원하는 지방세법 개정도 도의회가 올해 해결해야 할 목표다.

이뿐만 아니라 올해 4월 확정될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도 중요하다. 전주~김천 철도와 전라선 고속화,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 새만금~목포 철도 건설 등은 지역발전을 넘어 영호남 화합과 서해안 신경제시대를 열어가는 전기를 마련할 것이다. 이에 올해 4차 계획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특히 메가시티 육성에서 소외된 전북은 독자 권역을 지키면서 행정수도 세종의 배후 거점지역 전략은 물론 경북과 철도·고속도로망 연결사업 공동 협력 체제 구축을 통한 동서간 연계로 전북만의 발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아울러 전북형 뉴딜사업, 공공기관 추가 이전, 지방의원들의 전담 교육기관인 지방의정연수센터 설치 등 도정과 의회 현안 해결을 위해 도의회가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아야 뛰지 마라, 배 꺼질라. 가슴 시린 보릿고개 길...’트롯 가수 진성의‘보릿고개’첫 소절이다. 산업화에 소외됐던 전북은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1950년대 보릿고개를 겪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북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도약과 후퇴를 결정하는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다. 3차 산업화까지 뒤처져 일자리가 없어 전북을 떠나는 현실에서 경제적 낙후를 후대에 물려줘선 안 된다.

신축년 전라북도의회는 더는 산업화에 뒤처져 낙후된 전북이 아닌, 번영하는 전북을 위한 주요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대안을 제시하며 도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 의정활동을 펼칠 것이다.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는 언제 종식될지 모른다. 사회적 소외계층,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비정규직 등을 위한 직간접적인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전라북도의회는 엄중한 시기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 방안과 민생경제 활력, 무너진 전라북도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 전북일보 2021.01.06(수)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