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역동적인 의회 신뢰받는 의회.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부의장 직을 마치며
작 성 자 총무담당관실 등록일 2020/06/25/ 조   회 78
첨부파일 20200625_전북일보_015면_113711.png (312 kb) 전용뷰어
2년 동안의 부의장 임기를 마치고 다시 평의원으로 돌아가게 됐다. 돌이켜보면 진실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운 경험이었다. 겸양의 미덕을 과시하려는 게 아니다. 지면을 빌어서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우문(愚問)인줄 알면서 자문해봤다. 부의장직을 수행하는 데 있어 많은 분의 믿음에 보답했는가. 우문에 현답(賢答)이라고 했는데 마땅한 답을 찾지 못했다. 자리의 무게를 느끼면서 주어진 소명에 충실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는 도리밖에 없다.

그래도 후회가 없다면 거짓일 것이다. 의장단의 일원으로서 안정적인 가교역할을 하고, 도의회 운영이 마치 펄펄 뛰는 활어처럼 역동적인 모습으로 일관할 수 있도록 좀 더 힘써야 했다.

중요한 것은 앞으로의 2년이다. 부의장이 아니더라도 평의원으로서도 해야 할 일은 차고 넘친다. 일차적으로는 도의회에서 내가 대표하는 임실군민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일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이제는 부의장 임기도 끝났으니 주민들과의 밀착 소통에도 더 큰 탄력이 붙을 것 같다.

도의회 차원의 쇄신과 분발에도 힘을 보태고 싶다. 지금 지방의회는 제도적인 도약을 코앞에 두고 있다. 지방의회 위상을 강화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입법예고 중에 있고 큰 변수가 없는 한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개정안에는 지방의회의 책임성 강화방안과 함께 도의회 의장의 사무처 직원 임면권과 정책지원 인력운영을 명문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권한을 부여하는 동시에 책임성도 높여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반영된 개정안으로 평가할 수 있다.

아직 확정단계는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개정안 시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의정활동을 하면서 집행부와 지방의회의 비대칭적인 권한 구조를 실감한 적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개별 의원의 책임성이나 전문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방의회의 위상과 권한을 높이기 위한 구조적이고 제도적인 차원의 조치 없이 개별 의원들의 분발만을 요구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잘못된 설계도는 그대로 둔 채 건축자재만 좋은 제품으로 채운다고 해서 우수한 건축물이 나오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

후반기 도의회를 이끌어갈 신임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앞서 말한 구조적 또는 제도적인 문제는 핑계거리가 될 수 없다. 그만큼 도의회를 평가하는 기준은 높아질 것이고 요구되는 책임성과 윤리의식도 한 층 강화될 것이다.

새롭게 태어나려는 도의회 차원의 준비된 자세가 필요한 때이다. 나 역시 비록 평의원이지만 신임 의장단을 맡아주신 동료 의원님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도의회가 될 수 있도록 손을 보탤 것이다. 다른 동료 의원님들 역시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응원도 좋고 채찍질도 좋으니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

한완수 전북도의회 부의장/ 전북일보 2020.6.25.(목)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