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신뢰받는 의회. 강한전북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도민 통합이 우선이다
작 성 자 nw2004 등록일 2004/07/12/ 조   회 1702
첨부파일
최근 우리 전북은 심각한 딜레마에 빠져 있다.

전북의 미래와 희망으로 상징됐던 현안사업들이 난관에 직면하면서 도정 전반에 총체적인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과 함께 중앙정치권의 의지와 능력까지 의문시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 동안 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사업마다 순조롭게 진행되는 사업이 별로 없는 것만 보아도 도정의 정책수립과 추진능력 그리고 상황대처 능력에 문제는 있어 보이며, 특히 전북출신 국회의원들과도 도가 추진하는 현안사업에 대해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손발이 맞지 않거나, 사업에 대한 의견을 달리 하는 경우도 있어서 향후 시급한 현안사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

문제는 이것만이 아니다.

그 어느 때 보다도 상생과 화합이 요구되는 도의회가 후반기 원구성을 둘러싸고 중앙정치권의 개입으로 빚어진 의회의 자율성 파괴와 의회위상 훼손 그리고 의회기능 상실이라는 심각한 후유증으로 분열과 갈등을 표출됨으로써 도성수행이 원만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 도의 현실은 어떤가 생각해 보자.

얼마 전 국내 연구기관들이 지역별 낙후도와 지수로 상대평가 한 결과, 전라북도는 전국 16개시도 중 15위이나 16위로 최하위 권을 기록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찌해야 하는가.

지금 당장이라도 막힌 숨통을 트고 위기의 늪에서 탈출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새로운 변화와 위기의 탈출이 쉬운 문제는 아니지만, 20-30년 뒤를 내다보는 장기적 지역발전 전략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통합을 이룬다면 그 가능성은 열려 있고, 전북경제의 활력과 희망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흩어지고, 제각각인 모든 도민을 하나로 묶어 내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통합을 이루는 일이 중요하며, 추진사업에 대한 막연한 선전적 발전 논리보다는 우리도의 정체성을 먼저 정하고, 지금의 전북이 미래에 어떻게 어떤 특성으로 발전할 것이라는 이젼을 제시해야 한다.

이런 점에서 최근 전라북도가 중, 장기 현안사업으로 추진한 새만금 사업과 방폐장 유치, 그리고 2014년 동계올림픽유치 등이 우리 도의 지역특성화와 지역혁신 전략은 무엇이었는가, 그리고 200만 도민의 사회적 합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진행했었는가를 뒤돌아 볼 수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막연한 발전제시와 특성에 맞지 않는 발전전략은 한계와 이견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며, 이 두 가지는 최근 들어 중요한 현안과제로 등장한 신행정수도 건설 입지, 기업신도시, 중앙공공기관 유치 등이 향후 전북발전 전략에도 영향을 미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전라북도는 다양한 목표를 향해 많은 힘을 쏟았지만 확고한 도발전의 정체성과 지역별 특성화를 축으로한 통합된 도민의 역량결집은 없었던 것 같다.

틀에 박힌 행정 중심의 공청회와 선언적 합의만 있었을 뿐이다.

그 결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고조와 지역간, 계층간의 갈등 그리고 편협적인 소지역 이기주의 등이 증폭되어 사회적 자본을 축적하지 못하는 불행한 사태를 낳고 도민들이 도시를 떠나는 상황을 부채질하고 있다.

그런데도 전라북도와 정치권은 크게 달라지지 않고 서로의 모드 맞추기에도 힘들어하고 있는 형편이다.

전라북도와 정치권이 앞장서서 다양한 도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 지역의 독특한 환경을 기반으로 한 특성화와 도민통합의 프로그램을 제대로 가동시키지 않고서는 미래의 전북, 지역발전의 희망을 기대할 수 없다.

“높이 나는 새가 더 멀리보고, 부지런한 새가 먹이를 더 많이 먹는다”고 했다.

멀리 내다보는 시야와 식견을 가지고, 도민 통합이라는 지역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해야 한다.

나눔과 배려 속에서 화합과 상생을 이루고, 이해와 용서로 하나의 힘을 모으며, 오직 전북발전을 위한 도민의 역량을 결집해 나가야 한다.

이러한 응집된 힘으로 전북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특성화된 발전 전략과 현안사업 실현을 위해 하나로 전진할 때 희망찬 전북의 미래는 밝아 올 것이다.

<도민일보>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