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신뢰받는 의회. 강한전북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상용차 종가(宗家)’마저 내줄 텐가
작 성 자 총무담당관실 등록일 2021/02/03/ 조   회 245
첨부파일 20210203_전북일보_011면_150821.jpg (421 kb) 전용뷰어
전라북도는 대한민국 상용차산업의 주요기지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화물차와 버스 등 중대형상용차 10대 중 9대가 ‘전북산’이다. 전북이 우리나라 상용차산업을 이끌어온 것은 1995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타타대우상용차 군산공장(당시 대우상용차)이 잇따라 들어서면서부터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상용차생산시설임을 내세우며 대형트럭과 버스를 만들어왔고, 타타대우는 중대형트럭을 생산했다. 두 회사는 대한민국 상용차의 상징이다.

현대자동차와 타타대우가 전북에서 차지하는 위치도 독보적이다. 전북제조업 생산의 20%를 차지하며, 수출을 주도했다. 두 회사의 상시고용 인원만 지난해말 기준 6357명이며, 1차 협력업체만도 70여 곳에 달한다.

20년 넘게 전북제조업 경기와 수출 지표가 되었던 두 기업은 2014년부터 내리막을 걷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전주공장 생산량은 2014년 6만9577대에서 지난해 11월 현재 3만3153대로 급감했다. 수출도 3만1700대에서 7451대로 떨어졌다. 타타대우군산공장도 생산량이 2014년 1만1173대에서 3661대로, 수출은 3678대에서 947대로 곤두박질쳤다.

상용차산업이 이처럼 위기를 맞은 것은 상용차산업을 둘러싼 환경변화 때문이다.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중국과 친환경시장을 선점한 유럽업체들의 공세가 거세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사태를 계기로 산업 패러다임이 친환경으로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어 혁신적인 체질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생존마저 장담할 수 없다.

그나마 반가운 것은 현대차전주공장이 지난해부터 수소전기버스와 수소트럭을 생산해 수출에 나선 점이다. 현대차는 2023년까지 내연기관 상용차라인 상당부분을 친환경수소상용차라인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전라북도도 지역 자동차산업구조를 친환경미래차로 전환하기 위해 군산과 완주를 중심으로 전기차클러스터와 수소상용차생산기반 구축에 돌입했다. 정부가 지난해 정책기조로 선언한 그린뉴딜에도 상용차산업 혁신계획이 담겨있어 기대를 걸고 있다.

관건은 속도전이다. 업계에서는 수소전기차 시스템으로 전환하는데 5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타타대우군산공장은 이미 지난해 150여명이 희망퇴직을 하거나 전환배치됐다. 현대차전주공장도 2018년 300여명을 울산공장과 사무직으로 돌렸다. 기업들은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지만 지표가 보여주는 상용차산업의 현실은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전북에는 한국지엠군산공장의 뼈아픈 교훈이 있다. 연간 1만2000여명을 상시고용하고, 전북수출의 30%까지 차지했던 군산공장이 폐쇄되면서 전북경제가 송두리째 흔들렸다.

전북상용차산업이 존속할 수 있는 길은 빠른 체질개선과 전환기를 버틸수 있는 먹거리다. 최근 우리 전라북도의회는 전북상용차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 중앙정치권,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기업에 대응책 마련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정부는 국가기간산업 육성차원에서 친환경상용차 연구개발과 생산·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야 하며, 고용안정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기업도 친환경전문공장으로의 집중적인 투자와 함께 로봇산업과 플라잉카 등 신산업 전진기지로의 활용 등 자구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 노조에서 요구해온 픽업트럭 같은 전략차종의 물량이관도 시급하다.

비슷한 상황에 처한 경남과 울산은 지역정치권과 관계기관, 노조가 한마음으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우리도 더이상 손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 머뭇거리다간 수많은 노동자와 협력업체, 지역사회가 또다시 수렁에 빠지게 된다.


송지용 전라북도의회의장 / 전북일보 2021.02.03(수)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