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신뢰받는 의회. 강한전북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전라북도 기록자치 첫 걸음 떼다
작 성 자 총무담당관실 등록일 2021/02/10/ 조   회 245
첨부파일 20210210_전북일보_014면_133956.jpg (344 kb) 전용뷰어
국보 1호 숭례문이 화재로 전소되고도 복원이 가능했던 것은 기록이 있었기 때문이고 경주 황룡사가 터만 남아있는 것은 안타깝게도 기록이 없어서이다. 또한, 난중일기가 없었다면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활약상이 후대에 전해질 수 없었을 것이다. 이처럼 기록은 한 시대의 사회상, 지식, 사건 등을 후대에 남기기 위해 작성하는 문서나 여러 형태의 자료들을 말하며 역사학자에게는 사료로서의 가치를, 학자들에게는 연구자료로, 후손에게는 선조의 삶을 엿볼수 있는 소중한 유산이다.


안타깝게도 우리 사회에서 기록물의 가치와 보존의 필요성에 대한 무지로 이미 많은 기록물이 사라지고 훼손됐다. 다행히 2007년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영구기록물 관리기관 설치와 운영이 의무화됐고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기록물의 보존·관리하고 도민들에게 신속한 기록정보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법 개정 이후 1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이 설치된 광역시도는 서울특별시와 경상남도 단 2곳 뿐이다. 가장 큰 장애물은 예산이다.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치가 의무화되었지만, 국비가 지원되지 않아 지방정부의 예산으로만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재정이 열악한 전라북도 입장에서 지방기록물관리기관 건립은 꿈같은 일로 관련 계획조차 제대로 수립돼 있지 않았다. 이에 본 의원은 2019년 부터 정부를 상대로 전북기록원 건립을 위한 예산의 80%, 운영비 50%를 국비로 지원할 것을 촉구하였고, 전라북도 역시 기록물관리기관 건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그 결과 2020년 「전라북도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치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완료돼 비로소 기록자치의 첫걸음을 시작하게 됐다.

용역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전북기록원은 도민이 기록의 가치를 체감하고 소통하는 기록정보문화센터로의 역할을 수행하며 기록물의 보존·복원에서부터 기록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행사 및 전시, 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9,935㎡의 규모로 제시됐다.
전북기록원을 건립함으로써 효율적인 기록관리 체계가 구축되어 보존, 관리 및 활용이 가능하고 행정의 투명성과 효율성에 기여하며 정책 입안이나 집행의 근거가 되는 자료를 축적할 수 있다. 또한, 기록물의 보관뿐 아니라 활용을 통한 전시, 체험학습 등 문화ㆍ학습의 장을 마련하여 문화센터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칫 유실되기 쉬운 민간기록물을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보존해 후대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전북기록원 건립까지 꽤 높은 장벽이 있다. 약 394억 정도로 추정되는 건립비를 순도비로 충당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전라북도가 지속적인 국비 예산확보를 위해 정부를 설득하는 한편 기록문화에 대한 도민들의 인식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전라북도는 전주사고 및 완판본, 임진왜란 시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명실상부 기록의 고장이다. 어렵게 첫발을 뗀 전북기록원 건립이 신속히 이루어져 기록자치 구현 및 도민의 알권리 보호, 우수한 기록문화 전통을 이어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


홍성임 전북도의원 / 전북일보 2021.02.10(수)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