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바로가기
신뢰받는 의회. 강한전북 도민의 뜻을 대변하여 지방분권과 진정한 자치실현을 위하여 힘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

의원칼럼

홈 > 의회소식 > 의원칼럼
토론마당 게시판 리스트
전라북도가 품은 금빛 기록문화유산
작 성 자 총무담당관실 등록일 2020/12/03/ 조   회 185
첨부파일 20201203_전북일보.jpg (337 kb) 전용뷰어
‘기록문화유산은 어느 문화유산보다 더욱 정신적인 산물이다’라는 말이 있다. 민족 고유의 정신을 가장 잘 표현하는 것이 글이고, 글을 적는다는 것은 곧 기록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은 예로부터 붓의 문화로 불릴 만큼 기록문화가 두드러졌다고 한다. 한국처럼 철저하고 오랫동안 기록한 사례는 매우 드물다. 대표적인 것이 씨족이다. 시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최소 몇백 년에서부터 수천 년 이상까지 모든 씨족의 사람을 기록하는 것은 세상 어느 민족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희귀한 사례다. 이와 같은 우수한 기록문화유산을 바탕으로 ‘한국은 정신의 나라이다’라는 말도 존재한다.

그리고 이를 다시 한번 확인해준 것이 금제사리봉영기와 금제금강경판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2009년 미륵사지 석탑의 서탑 해체보수정비 과정에서 사리장엄구 9천 여점이 출토되었다. 애초에 해체보수의 목표가 사리장엄구 출토가 아니었던 만큼 그 자체로도 놀라운 일이었으나, 그 중 금제사리봉영기는 온전한 형태로 출토된 몇 안되는 기록문화유산이기에 가장 많은 이목을 끌었다.

금제사리봉영기만큼은 특별했다. 각인된 193자를 모두 확인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당초에 봉안된 장소에서 이동 없이 그 모습 그대로 발견됐다. 이로 인해 당시 ‘기록문화유산 역사의 혁명이다’라는 말이 심심찮게 들려왔다. 바로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의 해체보수 과정에서 출토된 금제금강경판이다.

지난 1965년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의 보수를 위해 탑을 받치고 있던 기단부와 1층 지붕돌 윗면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유리사리병, 금동여래입상, 금제금강경판 등 사리장엄구가 출토됐다. 금제금강경판의 경우 19장의 금판에 새긴 내용과 2개의 금줄로 묶은 형태가 온전한 상태로 출토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역사상 순금으로 도금한 기록유산 자체가 희귀할 뿐만 아니라 사리함에 봉합돼 형태가 온전했기 때문이다.

금제사리봉영기와 금제금강경판이 비단 전북의 우수한 기록문화유산을 넘어 국가적인 최고 유산이자 한민족 고유의 정신을 한 단계 높인 보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자평과는 달리 그 가치가 충분히 인정받지 못하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기록문화유산으로써 높은 가치를 가진 만큼 단독 국보 등재 등의 논의가 필요하다. 현재 미륵사지 석탑의 사리장엄구는 보물 제1991호, 왕궁리 오층석탑의 사리장엄구는 국보 제123호로 지정돼있고, 금제사리봉영기와 금제금강경판은 그저 사리장엄구 중 하나일 뿐이다.

또한 한 때 동북아 3국 간의 경쟁이 과열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과정에서도 금제사리봉영기와 금제금강경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다. 세계기록유산 등재기준은 크게 유산의 진정성, 독창성 등 4가지 항목으로, 현재 정부는 상주시 동학교당 기록물, 석각 천문도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 등을 등재시키기 위해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물론 기록유산이 가진 가치의 우열을 논할 순 없겠지만, 무엇이 부족한지에 대한 아쉬움을 감출 수 없다.

기록문화유산이 선대의 정신적인 산물이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과 함께 온전한 가치를 되찾는 것은 우리 후대의 몫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전라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기영/전라일보 2020.12.03(목)


목록

전라북도의회 QR코드(http://www.assem.jeonbuk.kr)

만화로보는 전라북도의회

방문자 통계